내소사는 “여기에 들어오시는 분은 모든 일이 다 소생되게 하여 주십시요”라는 혜구두타스님의 원력에 의해 백제 무왕34년(633)에 창건된 고찰이다. 오랜 세월에 걸쳐 중건중수를 거듭해 오다 임진왜란때 대부분 소실된 절을 조선 인조 때에 청민선사가 중창하였으며 인조11년(1633)에는 웅장하고 아름다운 대웅보전을 중건하였다. 그 후 광무6년(1902) 관해선사와 만허선사의 증축이 있었으며 내소사의 오늘을 있게 한 해안선사가 1932년 내소사에 자리를 잡고 절 앞에 계명학원을 설립하여 무취학 아동들과 무학 청년들을 대상으로 문맹 퇴치 운동을 벌이고 서래선림을 개원하여 호남불교의 선풍을 진작시켰다. 이후 혜산우암선사가 선풍을 이어 봉래선원을 신축하고 현재의 대가람을 이루며 오늘에 이르고 있다.

일주문을 들어서면 천왕문에 이르기까지 전나무 숲길에 길게 이어져 있는데 침엽수 특유의 맑은 향내음은 속세의 찌든 때를 씻어내기에 적격이며 사색하기에도 더 없이 좋은 공간이다.
국가지정문화재로는 관음조가 단청을 했다는 전설을 간직하고 있는 대웅보전이 있으며 법당 안에 있는 후불벽화는 백의관음보살좌상으로서 국내 제일이다. 또한 연꽃과 수련으로 장식된 꽃문살은 아름다움의 극치를 자아내고 있다. 지방문화재로는 삼층석탑, 설선당과 요사가 있으며, 기타유물로는 봉래루, 금동여래좌상, 감지금니화엄경등이 경내 곳곳에 자리하고 있다.
문화와 예술의 시대 21세기를 맞이하여 부안의 명찰 백제고찰 내소사는 자연과의 조화로움을 간직한 아름다운 도량으로 손꼽히고 있으며, 서해제일의 관음기도도량으로 오늘도 많은 참배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있는 관세음보살의 화현도량이다.
 

692년(통일신라, 신문왕 12) 부설거사에 의해 창건되었다. 그 후 여러차례의 중수를 거쳐 내려오다가 임진왜란 때 불타 없어진 것을 진묵대사(震默大師)가 중건하였다.

1848년(헌종 14)에는 성암화상(性庵和尙)이 크게 고쳐 대사찰의 면모를 갖추게 되었으나 한말에 의병들이 이곳을 근거지로 하여 일본군과 싸울 때인 1908년에 다시 불타버리자 중고선사(中故禪師)가 어렵게 다시 절을 세웠다. 그러다가 8.15 광복 후 여순반란군이 이곳에 들어와서 6.25직전, 그들 반란군에 의해 또다시 불에 타는 수난을 겪게되었다.

1954년 원경(圓鏡)스님이 군내 각 기관의 협조를 얻어 지금과 같은 작은 규모의 암자나마 다시 보게 되었다. 월명암에는 처음 이 절을 창건했다는 부설거사의 행적을 소설형식으로 기록한「부설전」이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140호로 지정되어 있다.

 

1976년 4월 2일 전라북도기념물 제28호로 지정되었다. 면적 12만 7372㎡이다. 전라북도 부안군 변산반도 맨 서쪽, 격포항 오른쪽 닭이봉 밑에 있다. 옛 수운(水運)의 근거지이며 조선시대에는 전라우수영(全羅右水營) 관하의 격포진(格浦鎭)이 있던 곳이다.

지형은 선캄브리아대의 화강암, 편마암을 기저층으로 한 중생대 백악기의 지층이다. 바닷물에 침식되어 퇴적한 절벽이 마치 수만 권의 책을 쌓아놓은 듯하다. 주변의 백사장, 맑은 물과 어울려 풍치가 더할 나위 없다. 채석강이라는 이름은 중국 당의 이백이 배를 타고 술을 마시다가 강물에 뜬 달을 잡으려다 빠져 죽었다는 채석강과 흡사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여름철에는 해수욕을 즐기기 좋고 빼어난 경관 때문에 사진 촬영이나 영화 촬영도 자주 이루어진다. 채석강에서 해수욕장 건너 백사장을 따라 북쪽으로 올라가면 붉은 암벽으로 이루어진 적벽강이 있다.

 

1976년 4월 2일 전라북도기념물 제29호로 지정되었다. 후박나무 군락(천연기념물 123)이 있는 연안으로부터 용두산(龍頭山)을 돌아 절벽과 암반으로 펼쳐지는 해안선 약 2km, 291,042㎡를 적벽강이라 하는데, 이는 중국의 적벽강만큼 경치가 뛰어나다는 데서 붙여진 이름이다. 채석강의 끝인 죽막(竹幕)마을을 경계로 북쪽이 적벽강이고, 남쪽이 격포해수욕장을 포함한 채석강(전북기념물 28)이다.

변산해변의 절경을 빚어내고 있는 적벽강은 붉은색을 띤 바위와 절벽으로 해안이 이루어져 있어 맑은 물에 붉은색이 영롱하며, 특히 석양 무렵 햇빛을 받아 바위가 진홍색으로 물들 때 장관을 이룬다. 후박나무 군락 앞 해안의 암반층에 형성된 석물상 가운데 어느 것은 여인의 유방 같고, 또 어느 것은 토끼 모양을 하고 있는 등 바위 하나하나가 만물의 형상을 하고 있다.

이곳에서 북쪽으로 돌아가면 높이가 30m 정도 되는 2개의 절벽으로 된 바위가 있는데, 그 안에 용굴이라 부르는 50㎡ 면적의 동굴이 있다. 용굴에서 북쪽으로 용두를 돌아가면 검붉은 암벽으로 덮여 있다. 이곳에는 검은색·갈색 등 형형색색의 수석이 깔려 있어 절경을 이룬다.

적벽강에는 숱한 전설이 얽혀 있다. 이곳에 서있는 수성당(水城堂:전북유형문화재 58)은 수성할머니를 바다의 수호신으로 모시고 제사 지내는 곳이다.

 

아마존이나 지중해 유역과 더불어 세계 5대 갯벌중 한곳이 바로 우리나라다. 그중에서도 가장 크고 이용 가치가 높은 곳이 채석강과 곰소 고창을 꼭지점으로 하는 곰소만(줄포만)의 갯벌이다.

경치좋은 변산반도의 왼쪽편이 위치한 곰소는 변산반도 여행에서 흔히 놓치고 오지만 정작은 가장 먼저 보고와야 할 곳이 바로 이곳 갯벌이다. 채석강을 기점으로 해서 곰소까지 도로를 따라 가면서 끝없이 펼쳐진 갯벌을 보게 되는데, 이렇게 아름다운 갯벌은 어디서도 볼 수 없다. 곰소는 이 갯벌의 끝에 자그맣게 매달려 있는데 곰소 젓갈은 전국적으로 유명하다.

 

석포리(石浦里) 소재 내소사(來蘇寺)의 북서쪽, 선인봉(仙人峰)의 동쪽 산자락에 형성된 계류폭포(溪流瀑布)로, 높이 20m 이상을 비류(飛流)하여 옥수담(玉水潭)에 떨어진다.

그 밑에 제2, 제3의 폭포가 또 있다.
현지인들은 이 폭포와 그 일대를 내변산(內邊山)의 제일 경승으로 치고, 변산 8경의 하나로도 꼽는다.